뉴스

국민의힘 오늘 '비대위 출범'…친이준석계 줄사퇴

국민의힘 오늘 '비대위 출범'…친이준석계 줄사퇴

김형래 기자

작성 2022.08.09 0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 힘 이준석 대표와 가깝다고 여겨졌던 사람들이 잇따라 지도부에서 물러나면서 사실상 이준석 체제가 막을 내렸습니다. 국민의 힘은 오늘(9일)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비대위원장도 임명할 예정입니다.

김형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오늘 전국위원회와 화상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어 당헌 개정과 비대위원장 임명 의결까지 하루 안에 끝내겠다는 계획입니다.

비대위원장은 5선 중진 주호영 의원으로 가닥이 잡혔고, 비대위원장을 중심으로 성격과 운영기간 등이 결정될 전망입니다.

앞서 비대위 출범을 결정할 비대위를 하루 앞두고 이준석 대표 측근으로 분류됐던 정미경 최고위원, 한기호 사무총장 등 총장단이 줄사퇴했습니다.

정 최고위원은 당의 혼란과 분열을 빨리 수습해야 한다며 이 대표의 사퇴도 촉구했고,

[정미경/국민의힘 최고위원 : (이준석 대표는) 대장부의 길을 가야 해요. 왜냐하면 대표니까. 이긴 게 이기는 게 아니고, 지는 게 또 지는것도 아니에요. 대표는 멈춰야 합니다.]

한 사무총장 등도 "새 지도부가 당 운영을 시작하는 만큼 전임 대표 체제 하의 지도부는 당직을 내려놓는 게 정도"라고 했습니다.

어제 '친 이준석계' 인사들까지 잇따라 비대위 전환을 인정하고 물러나면서 기존 '이준석 지도부'는 사실상 막을 내렸다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반면 이 대표를 지지하는 당원들은 비대위 전환이 결정되면 집단으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겠다고 밝혔고, 이 대표 본인도 이미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나서, 비대위 출범 이후의 과정도 순탄치만은 않아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