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습 폭우' 물에 잠긴 강남…물살 헤치며 '아찔한 귀가'

'기습 폭우' 물에 잠긴 강남…물살 헤치며 '아찔한 귀가'

박세원 기자

작성 2022.08.09 00: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 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서울 강남지역에선 도로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서울 대치역 사거리에 나가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박세원 기자, 먼저 강남 지역 피해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저는 서울 대치역 사거리에 나와있습니다. 뒤로 보시는 것처럼 승용차가 반쯤 물에 잠길 정도로 비가 많이 내리고 있습니다. 지금은 차량 통행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오늘(8일) 폭우로 강남 일대에서는 하수가 역류해 이처럼 도로와 인도가 모두 물에 잠겼습니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물살을 헤치며 많은 사람들이 귀가하느라 아슬아슬한 상황이 곳곳에서 벌어졌습니다.

지하철역도 침수됐는데요, 지하철 9호선 동작역은 밤 9시 반부터 폐쇄됐고요, 양재역 일대도 차량 바퀴가 일부 잠길 만큼 물이 차올랐습니다.

잠수교는 어젯밤 9시 20분부터 수위가 빠르게 높아져 보행자 통제 수위를 넘겼습니다.

이에 양방향 보행자와 차량은 전면 통제된 상태입니다.

강남 고속버스터미널 매장이 침수되기도 했습니다.

저지대에 있는 상가 건물이나 주택의 지하층에도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삼성동 코엑스 내부에도 곳곳에서 누수가 발생하고 지하 주차장에 물이 차고 있다는 제보도 잇따랐습니다.

강남구와 서초구 일대에는 전기 공급이 끊겠다는 신고가 집중적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가 침수되고 교통이 막힌 데다 안전사고 우려 때문에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한전은 대부분의 건물 수전 설비가 지하에 있는데 폭우로 침수되면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