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격 사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격 사퇴

조제행 기자

작성 2022.08.08 17:31 수정 2022.08.08 1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오늘(8일) 사퇴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박 부총리는 방금 전 오후 5시30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저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 박순애 부총리 사퇴 기자회견 풀영상

박 부총리는 "많이 부족했다"며 "학제개편 등 모든 논란은 제 불찰"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박 부총리 사퇴는 지난달 5일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이후 34일 만이며, 거센 반대 여론에 부딪힌 학제개편안 발표 열흘 만으로 윤 정부 출범 이후 국무위원 사임으로도 첫 사례입니다.

박순애 교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박 부총리는 지난달 29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초등학교 입학연령을 만 5세로 1년 낮추는 안을 성급하게 내놓아 거센 반발에 부딪혔고 외국어고 폐지 방안까지 졸속으로 추진한다는 논란을 일으키면서 사퇴 요구를 받아왔습니다.

이날 오전 여권을 중심으로 사퇴설이 흘러나온 가운데 박 부총리는 이날 오후까지도 실·국장들과 함께 주요 현안을 점검하면서 9일 국회 상임위원회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결국 사퇴를 표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