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내 살해하고 달아났다 사흘 만에 검거…체포되는 모습

아내 살해하고 달아났다 사흘 만에 검거…체포되는 모습

김보미 기자

작성 2022.08.07 20:24 수정 2022.08.07 2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흘 전 인천에서 아내를 숨지게 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던 40대 남성이 오늘(7일) 새벽 경기도 수원 모텔에서 체포됐습니다. 현금만 쓰며 경찰 추적을 따돌려왔지만, 결국 덜미를 잡혔습니다.

김보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늘 새벽 수원의 한 모텔 3층, 사복 차림 경찰관 여러 명이 객실 한 곳 문을 강제로 열고 뛰어들어갑니다.

잠시 뒤 끌려 나오는 한 남성, 지난 4일 인천에서 아내와 장모에게 흉기를 휘둘러 아내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40대 A 씨입니다.

범행 직후 가족 명의 코란도 차량을 몰고 도주한 A 씨는 어제 낮 수원 모텔에 투숙했습니다.

경찰 추적을 따돌리려고 차량은 도주 직후 한두 시간만 타고 버려두고, 이후 현금을 내고 대중교통으로만 수원까지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가 머무른 객실에는 이렇게 문고리에 검은 끈이 묶여 있고, 방안을 보면 경찰이 강제로 개방한 듯한 흔적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A 씨는 경찰 등 외부인이 들어오지 못하게 바깥 출입문과 화장실, 객실 문을 끈으로 묶고 은신했고, 경찰이 들이닥치자 강하게 저항했습니다.

[모텔 주인 : 방문을 안 열어줘서 다 뜯은 거지. 문고리 하고 다 떨어졌잖아요. 온 바닥이 엉망에 난투극이 벌어진 거지 그 사람 잡는다고.]

경찰은 도주 경로의 CCTV를 분석해 A 씨의 이동 경로를 파악한 후 검거조를 투입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부부 싸움을 하다가 범행한 것으로 보고 사건 경위를 조사한 후 살인 혐의 등으로 내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임동국, 영상편집 : 전민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