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수해복구 중 지뢰 폭발…"군청·업체 4명 입건"

[단독] 수해복구 중 지뢰 폭발…"군청·업체 4명 입건"

김상민 기자

작성 2022.08.05 20:51 수정 2022.08.05 2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달, 강원도 철원에서 갑자기 지뢰가 터져, 수해복구 작업을 하던 50대가 숨졌습니다. 그 사고 책임이 누구한테 있는지 조사해온 경찰이 최근 군청 공무원 2명과 시공업체 사람 두 명을 입건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김상민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뢰 탐지가 완료됐다는 군의 말을 믿고 작업에 들어갔다는 군청, 지뢰를 탐지한 영역 바깥에서 무리한 작업을 했다는 군.

지난달 3일 철원 수해복구 현장에서 56살 굴착기 기사 A 씨가 숨지자 두 기관은 서로 책임을 미뤘습니다.

경찰이 최근 철원군청 공무원 2명과 시공사 업체 2명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단 사고는 군이 지뢰 탐지를 한 영역 안에서 벌어진 걸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지뢰 탐지 작전에 투입됐다 전역한 소대장 등과 함께 현장 검증을 비롯한 조사를 한 뒤 내린 판단입니다.

경찰은 군이 지뢰탐지를 완료했다고 군청에 통보한 시점과 작업일 사이, 철원 지역에 지형 변화가 생길 정도로 집중호우가 내린 사실에 주목했습니다.

지뢰가 떠내려갈 위험에도 철원군청이 군에 재탐지 요청을 하지 않은 게 잘못이라는 겁니다.

1997년 여름 비슷한 장소에서 굴착기 기사 등 두 사람이 숨졌지만, 군청 차원에서 지뢰 사고와 관련한 안전 계획을 수립하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박연규/사고 현장 근처 주민 : (사고 난) 그때만 뭐 어쩌고 하지 연도가 지나가다 보면 그것을 몰라. (행정적으로) 뭐가 돼 있어야 해.]

사고 발생 당시 시공사 현장소장은 다른 용무로 자리를 비웠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숨진 A 씨 가족은 수색 범위 내 지뢰 매설 문제로 시신을 온전히 수습하지 못해 한 달 가까이 장례식장 빈소만 지키고 있습니다.

[A 씨 유족 : 다 찾아내다가 (수색 과정에서) 또 누구 하나 그렇게 될까 싶어서 저희도 포기하는 지역이 많아요. 또 (지뢰 관련) 2차 사고 날까봐….]

경찰은 폭발물 파편에 대한 국과수 감정이 마무리되는 대로 사건을 검찰에 보낼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박춘배, CG : 조수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