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단순 노무라더니…경기도 심사위원·감사관까지

[단독] 단순 노무라더니…경기도 심사위원·감사관까지

김지욱 기자

작성 2022.08.05 20:32 수정 2022.08.05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숨진 40대 남성이 차량운전 업무 말고 경기도에서 다른 역할도 맡았던 게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지역개발 심사위원'과 '인사 분야 시민감사관'으로 활동한 건데 그 배경이 뭔지 관심이 쏠립니다.

김지욱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가 관할 시군이 제안하는 정책 중 선정해 차등 예산을 지원하는 '경기 정책 공모' 사업.

6백억 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이 오가는데 외부전문 심사단이 사업의 타당성을 평가합니다.

그런데 '김혜경 씨 법카 유용 의혹'의 참고인 조사를 받은 뒤 숨진 채 발견된 A 씨가, 이 사업의 심사위원 중 한 명이었던 걸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A 씨는 지난해까지 2년에 걸쳐 사업 선정의 예선 심사에 참여해, 수당을 받아왔습니다.

약 4년 전까지 국군기무사령부 수집관이었던 A 씨.

경기도 관계자는 "A 씨를 대규모 사업 부문의 '지역 개발' 분야 전문가로 초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A 씨가 맡은 경기도 관련 업무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경기도청
경기도가 추진하는 사업에 대한 감사와 조사를 맡는 '시민감사관'으로 위촉됐다는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아직 임기가 끝나지 않아, 이미 고인이 됐는데도 여전히 경기도 시민감사관인 상태입니다.

[경기도청 관계자 : A 씨 아직 시민감사관으로 되어 있죠. 임기가 그 임기가 있으니까. 인사 전문 분야예요. 인사.]

시민감사관은 시민 단체의 추천이나 지원 등 공모 절차를 통해 선발되고, 경기도지사의 위촉을 받습니다.

앞서 이 의원은 A 씨에 대해 관련 없는 사람이라고 말했다가,

[이재명/민주당 의원 (지난달 30일) : 아무 관계도 없는 사람이 검찰·경찰의 강압수사를 견디지 못해서 '언론과 검찰이 나를 죽이려 한다' 이러면서 돌아가신 분들이 있는데 그게 이재명과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대선 경선 기간 캠프에서 A 씨에게 임금이 지급된 사실이 드러나자 "배우자실 선행 차량을 운전했다"며 '단순 노무'였다고 해명했습니다.

경기도의 '지역개발' 사업을 심사하고 '인사'를 감시하는 자리에 A 씨가 임명된 데 대해, 이재명 의원 측은 "해당 자리들은 다수가 참여하는 시스템에 의해 선정된다"며 "단체장이 마음대로 선정하지는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경연, VJ : 노재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