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발사…궤적 진입이 관건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발사…궤적 진입이 관건

장훈경 기자

작성 2022.08.05 1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나라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가 우리 시간으로 오늘(5일) 오전 8시 8분에 발사됐습니다. 발사체와 순조롭게 분리됐고 지상과의 첫 교신도 성공했습니다.

장훈경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를 실은 스페이스 X의 로켓 팰컨 9의 엔진에서 황금빛 화염이 뿜어져 나옵니다.

우리 시간 오전 8시 8분,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다누리가 하늘로 발사됐습니다.

발사 2분 40초 이후 1단 분리가 이뤄졌고, 발사 40분 뒤에는 지구 표면에서 약 1천656km 떨어진 지점에서 다누리는 발사체와 완전히 분리됐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발사 1시간 반 뒤인 9시 40분쯤 지상국과의 첫 교신에도 성공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다누리는 약 38만 km 떨어진 달로 곧장 가지 않고 태양 쪽의 먼 우주로 가서 최대 156만 km까지 거리를 벌렸다가 나비 모양의 궤적을 그리며 지구 쪽에 돌아온 뒤 달에 접근합니다.

연료를 아끼기 위해서인데, 계획대로 이 궤적에 잘 들어설지가 중요합니다.

과기부는 오늘 오후 2시쯤 브리핑을 열어 다누리의 궤적 진입 성공 여부를 발표할 계획입니다.

5개월쯤 뒤인 올해 12월 31일 목표 궤도인 달 상공 100km에 진입한 뒤 달 탐사를 시작하면 최종 발사 성공이 확인됩니다.

이 과정까지 마무리되면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로 달 탐사선을 보내는 나라가 됩니다.

한국의 독자 기술로 만든 발사체 누리호의 성공에 이어 달 탐사까지, 대한민국의 우주시대가 열렸다는 평가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