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궁궐 담장길을 허물고 도로 뚫어버린 일제, 12년 공사 끝에 복원된 이 길

궁궐 담장길을 허물고 도로 뚫어버린 일제, 12년 공사 끝에 복원된 이 길

라영서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2.07.28 2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제강점기 전만 해도 창경궁과 종묘는 이어져 있었습니다.
조선의 임금들은 이 둘을 잇는 길을 따라 창경궁에서 종묘를 걸어 다녔다고 하죠.

그런데 1932년 일제는 이 둘을 관통하는 도로를 만들어 강제로 갈라놓았습니다. 
그리고 지난 22일, 12년 동안 복원 공사 끝에 창경궁과 종묘가 다시 이어졌습니다.

90년 전, 일제는 왜 이 길을 없애려고 했던 걸까요?
다시 복원된 창경궁과 종묘를 잇는 궁궐 담장길은 어떤 모습일까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세요!

기획 하현종 / 프로듀서 박수정 / 편집 정혜수 / 담당인턴 나경미 / 구성 라영서

(SBS 스브스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