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0도 치솟고 미국인 1/4은 40도 폭염 고통

50도 치솟고 미국인 1/4은 40도 폭염 고통

김윤수 기자

작성 2022.07.21 21:02 수정 2022.07.21 2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럽에서 폭염이 이어진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 미국 중남부도 마찬가지입니다. 최고 50도를 넘는 폭염 속에 대규모 정전과 화재가 잇따르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비상상황을 선언했습니다.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기자>

쩍쩍 갈라진 땅바닥,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곳곳에서 대형 화재도 속출합니다.

미 중남부 지역에서는 연일 40도 넘는 폭염에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대규모 정전 사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카일라 그림스/미 아칸소주 주민 : 밤이 되면 저 안에서 자다가 숨을 못 쉴 지경이 됩니다. 그러면 밖으로 나와야 해요.]

일부 지역은 기온이 50도 넘게 치솟았는데 1913년 캘리포니아주에서 측정됐던 역대 최고 기온 56도에 육박하는 수치입니다.

텍사스주 오스틴시는 40일 연속 37도를 넘기며 새 기록을 세웠습니다.

[김현/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주민 : 저도 한국에 있었을 때 대구에 있었거든요. 대구 더위의 두 배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전기나 물을 아껴쓰라는 문자가 계속 경보로 뜨고 있습니다.]

절반이 넘는 28개 주에서 폭염 특보가 발령됐고, 미국 인구의 4분의 1 정도가 40도를 넘나드는 폭염에 노출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비상상황으로 규정하고, 폭염과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해 3조 원을 투자하는 등 총력 대처를 예고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바이든/미국 대통령 : 이건 비상상황입니다. 비상상황으로 간주하고 조치할 것입니다. 대통령으로서 기후변화에 맞서기 위해 행정조치를 동원할 것입니다.]

인플레이션 상황에 에너지 가격 상승을 부채질할 수 있다는 지적에 국가비상사태 선포는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미국의 폭염이 이번 주말 절정에 이를 걸로 예보되어 있어, 상황이 더 악화될 경우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비롯한 추가 조치가 나올 거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김호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