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 대도 안 녹아요…'명품 아이스크림' 성분 논란

불 대도 안 녹아요…'명품 아이스크림' 성분 논란

송욱 기자

작성 2022.07.07 20:57 수정 2022.07.07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에서 인기를 끌었던 고가의 아이스크림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냉동실에서 꺼내 밖에 한참을 두어도, 심지어 불을 대도 잘 녹지 않으면서 도대체 뭘로 만든 거냐는 의구심이 커진 겁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반쯤 남은 막대 아이스크림에 라이터불을 가져다 댑니다.

그을음이 생기고 연기가 나지만 거의 녹아내리지 않습니다.

[중국 네티즌 : 불을 붙여도 (아이스크림이) 녹지 않습니다.]

한 네티즌은 같은 아이스크림이 섭씨 31도에서 1시간 동안 거의 녹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아이스크림은 중국에서 '명품 아이스크림'으로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는 '중쉐가오'의 제품입니다.

저가 제품이 우리 돈으로 개당 2~3천 원, 비싼 것은 1만 3천 원이 넘습니다.

녹지 않는 아이스크림이 화제가 된 이후 토치와 전자레인지를 동원한 실험까지 등장하면서 논란은 급속도로 확산 됐습니다.

[중국 네티즌 : 타서 검어진 부분이 떨어져 나갔습니다. 나머지 부분은 온전한데요, 맛을 보면 아직 차갑습니다.]
중국 중쉐가오 아이스크림
이것은 17위안, 우리 돈으로 3천 원이 넘는 '중쉐가오' 아이스크림인데요, 실제로 라이터로 불을 붙여보면요, 거의 녹지는 않으면서 바깥 부분만 그을리고 연기와 음식 타는 냄새가 납니다.

중쉐가오는 부랴부랴 해명에 나섰습니다.

일부 제품은 고형물 함량이 40%에 달해 녹아도 끈끈한 형태가 유지되고, 쉽게 녹지 않도록 점도 증진제를 첨가했지만, 식품 안전 기준에 부합한다는 겁니다.

결국 시장감독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상하이시 시장감독국 관계자 : 해당 사건에 대해 주목하고 있습니다. 관련 부서에 이 일을 통보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중쉐가오가 대중의 공격을 받는 이유는 가격이 비싼데 반해 제품이 부실할 수 있다는 의혹 때문이라며 의심을 완전히 잠재울 수 있는 검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