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 절충안으로 갈등 봉합했지만 '불씨 여전'

민주, 절충안으로 갈등 봉합했지만 '불씨 여전'

장민성 기자

작성 2022.07.06 20:55 수정 2022.07.06 2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8월 전당대회를 앞둔 민주당에서는 당 대표 경선 규칙을 바꾸는 문제를 놓고 갈등이 컸는데 비대위가 입장을 뒤집고, 절충안을 내놓으면서 일단은 봉합됐습니다.

장민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친이재명계가 반발했던 지점은 당 대표 예비경선에 국민 여론조사를 반영할지 여부였습니다.

당초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여론조사 30%를 반영하자고 제안했지만, 비대위는 변별력이 없다며 당 소속 국회의원과 자치단체장 등 중앙위원 투표 100%인 현재 규칙을 고수했습니다.

이러자 친이재명계에선 당 지도부가 친문계를 의식해 인지도가 높은 이 의원에게 불리한 규칙을 적용하려 한다고 반발했습니다.

그러자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전당대회 규칙을 다시 논의할 당무위원회를 앞두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 : 저는 오늘 모두발언을 하지 않겠습니다.]

팽팽한 긴장감 속에 2시간 동안 이어진 당무위, 결국 당 대표 예비 경선에선 30% 여론조사를 도입하고 최고위원 예비 경선은 비대위 안대로 기존 중앙위원 투표 100%로 컷오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전준위 안과 비대위 의견을 모두 반영한 '절충안'입니다.

친이재명계 김용민 의원은 당원들의 승리라고 평가했고 사퇴 의사를 밝혔던 안규백 전준위원장도 당무위 결론을 환영한다며 업무에 복귀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는 17일 당 대표 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전대 체제로 전환합니다.

당원 가입 기간 부족으로 대표 출마가 무산된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SNS에 "토사구팽에 굴하지 않겠다"며 자신의 피선거권 문제를 당무위 공식 안건으로 채택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양두원, 영상편집 : 하성원, CG : 류상수·이종정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