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가양역 실종 20대 남긴 글 발견…가양대교 남단서 마지막 목격

[Pick] 가양역 실종 20대 남긴 글 발견…가양대교 남단서 마지막 목격

박윤주 에디터

작성 2022.07.06 17:41 수정 2022.07.06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가양역 실종 20대 남긴 글 발견…가양대교 남단서 마지막 목격
 지난달 말 서울 강서구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20대 여성이 실종 전 자신의 신변을 비관하는 글을 남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달 27일 실종 신고가 접수된 김가을(23)씨의 자택에 있던 김 씨 소유의 태블릿PC에서 "유언, 내 죽음에 누구도 슬퍼하지 않았으면 해"라는 내용이 담긴 2페이지 분량의 문서를 발견했다고 6일(오늘) 밝혔습니다.

가양역 실종 전단(사진=김가을씨 가족 제공, 연합뉴스)

실종 당일인 지난달 27일 김 씨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장소는 가양대교 위였습니다.

김 씨는 택시를 탔다가 밤 10시 22분쯤 가양역 인근에서 하차한 뒤 가양대교 남단 방향으로 걸어서 이동했습니다. 인근을 지나던 버스 블랙박스에 따르면 밤 10시 56분쯤 김 씨는 가양대교 위 남단에 서 있었으며, "언니가 쓰러져 있을지도 모른다"며 김 씨가 119에 신고했던 11시 1분까지도 같은 장소에 서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로부터 8분 뒤인 밤 11시 9분쯤 해당 지점을 통과한 다른 버스 블랙박스에는 김 씨의 모습이 담기지 않았습니다.

김 씨는 실종 당일 오후 9시 30분부터 가족 및 지인들과 연락이 닿지 않았고, 김 씨의 가족은 같은 날 밤 11시 37분쯤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습니다.

가양역 실종 김가을 씨 모습

경찰은 신고 다음 날인 지난 6월 28일부터 현재까지 오전, 오후 각 1차례씩 한강 주변을 수색하고 있습니다. 또 지난 1일부터는 서울경찰청에서 드론도 투입했습니다. 다만 최근 서울 지역에 집중 호우가 내린 탓에 수색 작업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범죄 관련성을 의심할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김 씨의 가족은 김 씨의 얼굴 사진과 실종 당시 모습이 담긴 CCTV, 가족 연락처 등을 공개하고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실종 당시 김 씨는 베이지색 상의에 검은색 바지를 입었으며 레인부츠(비에 젖지 않기 위해 신는 부츠)를 신고 있었습니다. 김 씨는 키 163cm에 마른 체형이며 머리 길이가 짧고 왼쪽 팔에 타투가 있습니다.

(사진=김가을 씨 가족 제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