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호선 휴대전화 폭행' 20대 여성에 징역 1년 실형

'9호선 휴대전화 폭행' 20대 여성에 징역 1년 실형

이강 기자

작성 2022.07.06 15: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하철 9호선 폭행 여성 (사진=연합뉴스, 유튜브 BMW 채널 캡쳐)
지하철 9호선 전동차 안에서 휴대전화로 다른 승객을 폭행해 재판에 넘겨진 20대 여성이 1심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전범식 판사는 오늘(6일) 특수상해와 모욕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A(26)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3월 지하철 9호선 가양역으로 가던 열차 안에서 60대 남성의 머리를 휴대전화로 여러 번 내리치고 모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그는 1심 재판을 받던 중 지난해 10월 1호선에서 폭행을 저지른 별개의 공소 사실로 추가 기소됐습니다.

당시 A씨는 피해자를 가방으로 때리고 머리에 음료수를 붓는 등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건을 병합 심리한 재판부는 "승객들이 피고인을 말리거나 촬영하고 있었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나이 많은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을 계속했고 용서를 받지도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A씨는 최후진술에서 과거 따돌림을 당한 적이 있고, 합의를 위해 노력했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튜브 'BMW' 채널 캡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