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인 되겠다며 자퇴한 학생…수학계 정상 '우뚝'

시인 되겠다며 자퇴한 학생…수학계 정상 '우뚝'

허준이 교수가 걸어온 길

정다은 기자

작성 2022.07.05 20:02 수정 2022.07.05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허준이 교수는 어릴 때는 수학을 그렇게 잘 하는 학생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고등학교 때는 꿈이 시인이었고, 대학에서도 수학을 전공하지 않았습니다. 대학원에 들어가서야 수학 연구를 시작했고, 진실을 찾아가는 일에 흠뻑 빠져들며 서른 아홉 살에 세계 최고의 수학자로 인정받았습니다.

정다은 기자가 화상으로 허 교수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습니다.

<기자>

허준이 교수는 지난 1983년 부모님의 미국 유학시절 태어난 미국 국적자입니다.

하지만, 두 살 때 부모님을 따라 한국에 들어온 뒤 초등학교와 중학교 모두 한국에서 다녔습니다.

고등학교 때는 시인이 되겠다며 자퇴를 했고, 검정고시를 거쳐 서울대에 진학했습니다.

전공은 물리천문학이었습니다.

수학 연구는 대학원에 들어가서야 시작했습니다.

[허준이 교수/2022년 필즈상 수상자 : 초등학교 중학교 때까지는 수학에 특별히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던 것 같아요. 수학은 좀 잘해야 된다는 생각에….]

시인을 포기했던 수학자는 수의 세계에서 오히려 인간다움을 발견했습니다.
허준이 교수 2022년 필즈상 수상자
인간 스스로 깊이 고민하고 파고들고, 또 같은 수학자들과 힘을 합쳐 진실을 찾아가는 일에 빠져든 겁니다.

[허준이 교수/2022년 필즈상 수상자 : 새로운 걸 뭘 공부해 볼까 하다가 위상 수학 강의를 제가 딱 필요한 시간대에 개설해 주셔서 이걸로 들으면 되겠다.]

필즈상 수상자는 1936년 처음 나온 뒤 허 교수를 포함해 지금까지 64명이 전부입니다.

국내 수학계에선 축하 인사가 잇따랐습니다.

[김영훈/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 : 허준이 교수가 너무 좋은 연구 성과를 올려 왔기 때문에 당연히 받아야 할 상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진짜로 받게 되니까 너무 기쁘고 감동적입니다.]

모교인 서울대 커뮤니티에서도 허 교수의 수상을 반기는 글이 잇따랐습니다.

허 교수는 때론 포기할 줄 알아야 도전할 수 있다고 후배들에게 조언했습니다.

[허준이 교수/2022년 필즈상 수상자 : 언제 포기할지 알고 자기 스스로에게 친절하면서 매일 다른 방법으로 실패할 수 있는 길을 찾을 수 있는….]

(영상편집 : 최은진, VJ : 오세관)

▶ 허준이, '수학계 노벨상' 수상…한국계 첫 쾌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