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21명 삼겹살 회식하고 186만 원? 가격 뻥튀기 된 이유

[뉴스딱] 21명 삼겹살 회식하고 186만 원? 가격 뻥튀기 된 이유

"전산 착오" 사과한 삼겹살집

SBS 뉴스

작성 2022.07.05 08:31 수정 2022.07.05 15: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 고깃집에서 회식 비용을 2배가량 부풀려 받으려고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습니다.

지난 1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 '서울 역삼동에 있는 한 삼겹살집은 절대 가지 말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21명이 회식을 했는데 186만 원이 나왔다고 하더라'며 '이건 아니다 싶어 세부 내역을 요청했더니 고기를 74인분 주문했다고 나와 있었다'고 했습니다.

이어 '저희가 먹은 거 절대 아니라고 강하게 얘기하자 다른 테이블 주문까지 전산 착오로 끌려온 것 같다'며 재결제를 해줬다고 합니다.

재결제 금액은 처음 나온 금액의 절반 정도인 93만 7천 원이었습니다.

논란이 일자 해당 고깃집 프랜차이즈 측은 '결제 시스템이 자체 예약 프로그램과 자동으로 연동되지 않아 카운터 관리자가 매일 예약 테이블 분류 작업을 하는데, 이 과정에서 해당 고객과 다른 단체 고객 예약이 하나의 단체석으로 지정돼 합산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변명의 여지 없이 큰 잘못이라고 사과했습니다.

(사진출처 : 블라인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