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간 큰 10대들, 훔친 차량으로 순찰차 들이받고 '도주극'

간 큰 10대들, 훔친 차량으로 순찰차 들이받고 '도주극'

UBC 김예은

작성 2022.07.05 08:21 수정 2022.07.05 09: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차량 석 대와 오토바이 한 대를 훔친 1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훔친 차량으로 순찰차까지 들이받은 뒤 2시간 넘게 도주극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UBC 김예은 기자입니다.

<기자>

울산의 한 차량 정비소, 오토바이를 타고 온 남성 두 명이 외제차 앞에 멈춰 섭니다.

잠시 후 한 명이 운전석에 타고 오토바이와 함께 정비소를 빠져나갑니다.

17살 김 모 군과 이 모 군은 정비소 내 상당수 차량 안에 열쇠가 그대로 놓여 있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권동현/차량 정비소 직원 : (10대 아이들이) 공장 차들의 문을 전부 다 열어서 안에 키가 든 차량을 확인하고 그걸 타고 나갔어요. 타고 나간 후에 차량 사고를 내고.]

반나절 동안 시내를 누비던 이들은 오토바이를 친 뒤 도난 차를 검문하려던 순찰차까지 들이받고 경주로 달아났습니다.

이후 같은 정비소로 다시 돌아와 또 다른 승용차를 훔치려다 사고를 내고 직원과 경찰의 추격을 피해 도주했습니다.

울산에서 경주까지 2시간 동안 이어진 추격전은 이곳 농로에 10대들이 탄 오토바이가 빠지면서 끝이 났습니다.

이들은 인근 아파트에서 또 다른 승용차와 오토바이를 훔치는 등 하루 동안 네 차례 절도 행각을 벌이고 도주 과정에서 최소 5천만 원가량의 피해를 입힌 걸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이 모 군을 특수 절도와 도로교통법상 무면허 운전 등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화면제공 : 울산 북구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