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중화장실 세면대서 버젓이 샤워…차박족 추태 이 정도

공중화장실 세면대서 버젓이 샤워…차박족 추태 이 정도

G1 윤수진

작성 2022.07.05 07:54 수정 2022.07.07 1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차에서 숙박과 캠핑을 즐기는 이른바 '차박족'이 늘고 있습니다. 그런데, 공중화장실에서 샤워를 하는가 하면 길가에 쓰레기를 버젓이 버리는 등 일부 차박족의 행태가 도를 넘고 있습니다.

G1 방송 윤수진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카메라 발견하고 급히 딴청 피우지만, 이 남성, 조금 전까지 공중화장실 세면대에서 옷 벗고 샤워 중이었습니다.

이 공영주차장 한쪽 울타리는 이미 차박족들 빨래걸이 된 지 오래입니다.

밤사이 잔뜩 나온 쓰레기들, 다음 날 아침, 내 집마냥 길가에 버리고 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길가에 버젓이 놓인 이런 쓰레기 무더기, 한두 군데가 아닙니다.

차 타고 한 길 따라 1km 정도 오는 동안 본 것만 10군데가 넘습니다.

야영 안 된다는, 차박하지 말라는 큼지막한 현수막은 있으나 마나.

음식물이며 아이 장난감, 반찬통까지 죄다 던져놓고 가니, 전날 밤 뭐 먹고 놀았는지 다 알 수 있습니다.

'차박족 성지'라 불리는 영월 동강변도 일요일 아침만 되면 쓰레기장으로 변질되기 일쑤.

바리바리 싸 들고 와 쓰레기만 툭 버리고 떠나니, 지역 경제에 별 도움도 안 됩니다.

[영월군 관계자 : 차에 다 (먹을 것) 사 가지고 와서 차박하고 쓰레기만 버리고 가니까. 차박 같은 경우는 (지역에) 큰 도움이 안 되는 것 같아요.]

일부 지자체는 공영주차장 유료화 같은 대책을 내놓기도 했지만, 차량 안에서 자거나 취사하는 행위는 불법이 아닌 데다, 구석구석 전부 감시하고 단속하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화려하게 갖춘 캠핑카나 고급 장비와는 영 딴판인 뒷모습이 아쉽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