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폭염에 전력예비율 뚝…9년 만에 비상경보 울릴까

폭염에 전력예비율 뚝…9년 만에 비상경보 울릴까

정준호 기자

작성 2022.07.04 20:18 수정 2022.07.04 2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벌써 이렇게 더운데, 아직 7월 4일입니다. 더위가 절정에 이를 8월에는 평년보다 더 더울거라는 예보까지 있어서 올 여름은 에어컨이나 선풍기 켜는 시간이 더 길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전력 공급은 과거 수준과 비슷해서 여유가 없이 빠듯한 상황입니다.

이 내용은 정준호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서울 마포구의 한 미용실.

푹푹 찌는 날씨에 행여 찾아올 손님이 더울까 연신 냉방 온도를 낮춰 봅니다.

[방효숙/미용실 사장 : 작년보다는 (냉방을)더 많이 하죠. 습하고 덥고 손님들한테 더우면 민폐잖아요.]

일찌감치 찾아온 폭염에 전력 소비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전력 발전량에서 사용량을 뺀 공급 예비율은 오늘(4일) 한때 10%를 기록했습니다.

예비율이 10% 아래로 떨어지면 전력 공급이 불안하다는 걸 의미합니다.

지난달 때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월평균 최대 전력은 72기가와트로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5년 이후 6월 기록으로는 최고치였습니다.

지난달 23일에는 예비율이 9.5%로 한자릿수로 떨어지기도 했는데, 폭염이 지속되면 이번 주에도 7% 대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전력거래소는 예상했습니다.

특히 더위가 절정에 달하는 8월 둘째 주에는 전력 예비력이 지난 2013년 이후 9년 만에 비상경보 발령기준인 5.2기가와트까지 떨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도시가스계량기

전문가들은 순간 전력 수요가 급증할 경우 산업체 전기 수요를 일시적으로 강제 차단하는 방안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유승훈/서울과기대 에너지정책학과 교수 : 우리는 전기가 모자랄 때 유럽처럼 외국에서 사올 수가 없거든요. 수요자원을 활용한다든지 해서 정전 없이 전기가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대책을 수립해서….]

정부는 신한울 1호기 등 신규설비를 활용하고 수요 관리를 통해 전력난을 막겠다는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김학모, 영상편집 : 윤태호)

▶ 푹푹 찌는 때 이른 폭염…야외 노동자 '숨이 턱턱'
▶ 일본으로 비켜 간 태풍…대신 찜통더위 남겼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