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일본 고급 초밥집서 '고추냉이 테러'…셰프는 비웃더라"

[Pick] "일본 고급 초밥집서 '고추냉이 테러'…셰프는 비웃더라"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7.05 09:21 수정 2022.07.05 1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일본 고급 초밥집서 고추냉이 테러…셰프는 비웃더라"
일본의 한 고급 초밥집을 방문했다가 고추냉이 테러를 당한 한국인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일본에 거주하는 한국인 여성 A 씨는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본 도쿄 긴자에 있는 고급 초밥집을 방문한 경험담을 공유했습니다.

A 씨는 "셰프의 차별 행위에 돈만 낭비하고 왔다"고 운을 떼며 "초밥을 먹는 도중에 내가 외국인인 걸 알았는지 갑자기 초밥 맛이 변했다. 고추냉이 맛이 강해지고 소금투성이로 변해 혀에 감각이 사라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릇 옆에 벌레 사체가 있는데도 직원은 보고만 있다가, 나중에 그릇으로 덮어 교묘하게 벌레를 치웠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초밥집서 고추냉이 테러
▲ A 씨 그릇 옆에 놓인 벌레 사체

A 씨는 또 "셰프가 다른 테이블의 초밥은 그릇 가운데 정갈하게 올려놨지만, 우리 테이블의 초밥은 그릇 맨 끝자락에 성의 없이 올려두고 비웃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화가 나서 셰프에게 '뭐 하는 거냐'고 묻자 셰프가 '무슨 문제라도 있냐'고 답했다"며 "같이 간 일본인 일행도 화가 났는지 인터넷에 당장 올리자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에 따르면 이후에도 셰프의 만행은 계속됐습니다. 셰프는 A 씨에게 "왜 이렇게 천천히 먹냐"며 빨리 먹고 나가라는 태도를 보였고, 다른 테이블에 제공했던 디저트를 A 씨 테이블에는 주지 않았습니다.

A 씨는 "비싼 돈 주고 셰프랑 기싸움하러 온 것 같았다. 실례가 될 만한 행동은 전혀 하지 않았고 일행과 조용히 식사만 했는데 차별을 받았다"면서 "정말 최악이고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다"고 분노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셰프가 직업의식도 없고 가게 운영도 제멋대로네", "고급 초밥집에서 일하는 셰프의 품격이 너무 떨어진다", "저번에 가봤는데 직원들이 메뉴 설명도 제대로 안 해주고 불친절했다"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일본 식당의 음식 테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앞서 2016년 오사카의 한 초밥집에서는 고추냉이를 듬뿍 넣은 초밥을 한국과 타이완 관광객들에게 제공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당시 불매운동이 번지는 등 논란이 커지자 식당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했습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