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착] 소년원 출소 한 달 만에 '1억 원어치 보석' 턴 19살

[포착] 소년원 출소 한 달 만에 '1억 원어치 보석' 턴 19살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7.04 16: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소년원 출소 한 달 만에 귀금속 훔친 10대 (사진=전북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 지난 2일 새벽 3시쯤 군산 시내의 한 금은방에서 귀금속을 훔치고 있는 A(19) 군의 모습.

소년원에서 출소한 지 한 달 밖에 안 된 10대가 또 귀금속을 훔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특수절도 등의 혐의를 받는 A(19) 군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A 군은 지난 2일 새벽 3시 군산 시내의 한 금은방에서 팔찌와 반지 등 250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A 군은 미리 준비한 둔기로 금은방 출입문을 부수고 들어가 1분여 만에 진열장에 있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A 군은 범행에 앞서 범행 장소와 도주 경로를 미리 파악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범행을 저지른 후 경찰 추적을 따돌리고자 범행 장소에서 2km가량 떨어진 곳까지 걸어서 이동하고 화장실에서 옷을 갈아입는 등 철저하게 계산된 계획에 따라 움직였습니다.

피해 주인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범행 10시간여 만에 고창의 한 PC방에서 A 군을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A 군이 대전, 충남 당진 등 곳곳을 돌며 수차례에 걸쳐 1억 상당의 금품을 훔친 사실도 추가로 확인했는데, 특히 소년원에서 출소한 지 한 달 만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 군은 경찰에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금은방에 침입했다"며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타 지역에서도 동종 범죄를 저지른 사실이 확인돼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구체적 범행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전북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