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외제차만 노려 '쾅'…억대 보험금 챙긴 뒤 해외로 도피한 40대

[Pick] 외제차만 노려 '쾅'…억대 보험금 챙긴 뒤 해외로 도피한 40대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7.04 1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배달 오토바이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고급 외제차량을 대상으로 일부러 교통사고를 내고 억대 보험금을 가로챈 4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보험사기방지 특별법상 보험사기 및 사기 등 혐의로 A(42) 씨를 구속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수도권과 충청도 일대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외제차를 대상으로 교통사고를 내고, 사고 피해자인 것처럼 보험사를 속여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41건의 사고를 고의적으로 냈으며, 이를 통해 1억 4,000만 원의 보험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 로고, 경찰 이미지

경찰은 지난 2월 보험사로부터 A 씨 관련 교통사고가 고의적 사고인지 조사해달라는 진정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후 국과수의 영상분석 및 A 씨의 사고 전후 행적, 보험금 사용내역 등을 통해 고의 사고라는 정황을 발견했습니다. 

A 씨는 보험사가 고의 사고를 의심하자 베트남으로 도피했고, 그동안 받은 보험금은 인터넷 도박과 현지 유흥비로 모두 탕진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도피 자금이 떨어지자 귀국한 A 씨는 지난달 27일 서울 동작구 사당동의 은신처에서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파악한 41건의 고의 사고 외에도 여죄가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계속 수사 중"이라며 "뜻하지 않은 교통사고를 당했을 때 상대방의 태도가 의심스럽거나 과다한 합의금을 요구하면 적극적으로 경찰에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