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약 취해 도심서 도주극 벌이며 차량 12대 '쾅쾅쾅' 징역 6년

마약 취해 도심서 도주극 벌이며 차량 12대 '쾅쾅쾅' 징역 6년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7.03 08:59 수정 2022.07.03 1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마약 취해 도심서 도주극 벌이며 차량 12대 쾅쾅쾅 징역 6년
마약에 취해 울산 도심에서 도주극을 벌이며 차량 10여 대를 파손한 조직폭력배 추종 세력인 3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 남성 차량에 실탄 11발을 쏴 검거했습니다.

울산지법 형사5단독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고 오늘(3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새벽 자신의 외제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 안에서 아내와 말다툼을 하다가 화가 나자 차를 몰아 인근 울산지방검찰청 입구 주차차단기와 쓰레기통을 들이받았습니다.

목격자가 음주운전 의심 신고를 했고, 경찰관이 현장으로 출동해 A씨에게 음주 측정을 하려고 하자, A씨는 그대로 차를 몰아 순찰차를 충격하고 도주했습니다.

A씨는 도심을 관통해 3.8㎞가량을 내달려 울산시청 별관 주차장으로 들어갔습니다.

경찰이 추격해 막아서자 A씨는 다시 도주를 시도했고, 경찰은 A씨 차량에 실탄 11발을 쏴 검거했습니다.

A씨는 도주 과정에서 경찰차 4대와 일반 차량 8대를 들이받아 총 7천만 원 상당 재산 피해를 내기도 했습니다.

A씨는 이날 아내와 다투기 전 필로폰을 투약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씨는 유흥주점을 운영하면서 여성 청소년들을 고용해 접객을 하도록 시킨 혐의로도 함께 재판을 받았습니다.

재판부는 "여러 전과가 있고, 이번 범행의 위험성이 매우 컸다"며 "다만, 어린 아내와 자녀가 있다는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사진=울산시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