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심 '러브 버그' 대거 출현…"마구 달라붙어" 몸서리

도심 '러브 버그' 대거 출현…"마구 달라붙어" 몸서리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7.03 08:44 수정 2022.07.03 1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도심 러브 버그 대거 출현…"마구 달라붙어" 몸서리
"문을 닫았는데도 어마어마하게 많은 벌레가 들어와 종일 잡았습니다.", "몸에 붙은 걸 쳐냈는데도 안 떨어지더라고요. 너무 징그러워 깜짝 놀라 뒤돌아보니 정말 우글우글하더군요."

서울 일부 지역과 경기 고양시에 이른바 '러브 버그'라 불리는 벌레떼가 출몰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오늘(3일) 언론 취재를 종합하면 온라인 주민 커뮤니티에는 러브 버그가 집 안으로 들어와 피해를 겪고 있다는 글이 잇따라 오르고 있습니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도 "더운 날씨에 벌레가 들어올까 봐 창문도 열지 못한다", "아이가 벌레를 보고 너무 무서워한다." 같은 글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습니다.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에는 벌레를 잡아주면 사례를 하겠다는 글도 있습니다.

서울 은평·서대문구, 고양시 등지에 출몰한 '러브 버그'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러브 버그의 정식 명칭은 '플리시아 니악티카'입니다.

중앙아메리카와 미국 남동부 해안 지역에서 발견되며, 1cm가 조금 안 되는 크기의 파리과 곤충입니다.

짝짓기하는 동안에는 물론 날아다닐 때도 암수가 쌍으로 다녀 러브 버그라는 별칭으로 불립니다.

독성도 없고 사람을 물지도 않으며 질병을 옮기지도 않지만, 러브 버그 특유의 생김새가 혐오감을 주는 데다 사람에게도 날아드는 습성 탓에 시민들은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서울 응암동에 사는 직장인 조 모(28)씨는 "요즘 들어 처음 보는 벌레떼가 집 안으로 들어와 몸에 들러붙어 곤혹스럽다"며 몸서리를 쳤습니다.

조 씨는 "근처 이웃들도 다들 이 벌레를 잡느라 골치가 아프다고 하더라"며 "구청에도 벌레를 잡아달라고 민원을 넣은 상태"라고 했습니다.

실제로 러브 버그 민원이 폭주하면서 구·시청과 주민센터, 지역 보건소 등은 다른 업무에 지장을 겪을 정도입니다.

한 구청 관계자는 "방역을 요청하는 전화가 너무 많이 들어오고 있다. 내부에서도 담당 부서와 전화 연결이 힘들다"며 "최근 감염병관리팀이 곳곳에서 방역하고 있고, 지금도 벌레를 퇴치하러 나가 있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러브 버그가 올해 들어 급작스레 증가한 구체적인 이유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습한 날씨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러브 버그는 건조한 날씨에 약해 자연 사멸하는 경우가 잦습니다.

그러나 올해에는 러브 버그 번식기인 6월 말 수도권에 며칠간 장마가 이어지면서 개체 수가 줄어들지 않은 것으로 추측됩니다.

또 비로 인해 해충 약을 뿌리는 게 효과가 없어 구청이나 보건소에서 제때 방역을 하지 못한 것도 원인 중 하나로 알려졌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전문가는 "파리과인 만큼 피레스로이드계 살충제를 사용해 가정에서도 러브 버그를 퇴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