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관광객 들이받는 바이슨…미국 옐로스톤공원서 잇단 사고

관광객 들이받는 바이슨…미국 옐로스톤공원서 잇단 사고

정명원 기자

작성 2022.07.02 09: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관광객 들이받는 바이슨…미국 옐로스톤공원서 잇단 사고
미국의 유명 관광지소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바이슨이 관광객을 들이받아 부상자가 생기는 일이 최근 잇따르고 잇습니다.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사고를 당한 71세 펜실베이니아주 여성 관광객은 지난달 29일 딸과 함께 옐로스톤 국립공원 내 산중 호수 '옐로스톤 호수'의 스톰 포인트에 올랐다가 내려오던 길에 바이슨을 만나 사고를 당했습니다.

관리공단 측은 모녀가 바이슨을 발견하고 무심코 다가갔다가 공격을 받았다며 피해 여성은 와이오밍주 코디의 웨스트파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관리공단 측은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관광객이 바이슨의 공격을 받는 일이 최근 사흘 새 2차례, 지난 한 달 새 3차례나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7일에는 34세 콜로라도주 남성이 가족과 함께 옐로스톤의 상징이기도 한 유명 간헐천 '올드 페이스풀 그레이트 게이셔' 인근을 걷다가 바이슨과 대치하게 됐고 공격을 받았습니다.

바이슨에 대한 경고 내용을 담은 옐로스톤국립공원 트위터 (사진=옐로스톤국립공원 트위터, 연합뉴스)

옐로스톤 국립공원 측은 관광객들에게 "공원 내 캠프장과 산책로 등에서 바이슨 포함 대형 동물을 보게 되면 최소 23m 이상 거리를 두라"고 당부했습니다.

세계자연기금 데니스 조젠슨은 "바이슨은 대부분의 경우 풀 뜯기에 집중하지만 봄철 어미 바이슨은 새끼 보호를 위해 극도로 민감해져 있고 수컷은 7~8월 암컷의 관심을 끌기 위해 경쟁할 때 더욱 공격적으로 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측은 "옐로스톤은 선사시대부터 바이슨이 살았던 미국 내 유일한 곳"이라며 현재 옐로스톤 내에 2천300~5천500 마리의 바이슨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사진=옐로스톤국립공원 트위터,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