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정의 팩트' 드러난 김승희…여당서도 "자진 사퇴"

'부정의 팩트' 드러난 김승희…여당서도 "자진 사퇴"

김형래 기자

작성 2022.07.02 0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 자금을 개인적으로 쓴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여당 안에서도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 후보자는 검찰에서 소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는 김승희 후보자가 수사를 받게 된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이틀째 비판 기조를 이어갔습니다.
 
[성일종/국민의힘 정책위 의장 : 그런 수사가 의뢰된 것은 상당히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사실상 사퇴 압박인데 여권 핵심 관계자도 "정치 자금을 사유재산화하는 것은 범죄"라며 "임명을 강행하기 어렵다, 본인이 스스로 내려올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국회의원 시절 자신의 관용차 보증금과 배우자 명의 차량 보험금에 정치자금을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중앙선관위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만큼 더는 감싸기 어렵다고 판단한 걸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자진사퇴 형식이 아니라 임명권자인 윤석열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몰아붙였습니다. 

[박홍근/민주당 원내대표 : 무자격자의 무 청문 통과, 꿈도 꾸지 마십시오.]

김 후보자는 회계 처리 과정에서의 실무적인 착오일 뿐 고의가 아니었다며, 검찰 조사에서 혐의가 없다는 걸 소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일단 내용을 파악해 보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기내 간담회) : 국내 문제는 서울에 돌아가서 좀 파악을 해보고 답변을 하기로 하고….]

하지만 장관 낙마 기준으로 당선인 시절 강조했던 이른바 '부정의 팩트'가 드러난 만큼, 조만간 김 후보자 거취 문제를 정리할 거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