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RT 탈선에 열차 줄줄이 연착…"오전 9시 정상화 목표"

SRT 탈선에 열차 줄줄이 연착…"오전 9시 정상화 목표"

김민준 기자

작성 2022.07.02 06:16 수정 2022.07.02 06: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전에서 일어난 SRT 열차의 탈선 사고로 오늘(2일) 새벽까지도 승객들의 불편이 이어졌습니다. 서울로 오는 열차의 출발과 도착이 모두 지연됐는데, 정부는 오늘 아침 9시부터는 정상 운행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역 안내 방송 : KTX산천 222열차는 제시간보다 약 3시간 30분 늦게 도착했습니다.]

오늘 새벽 3시 30분쯤 도착 시간을 3시간 훌쩍 넘긴 열차가 서울역에 도착했습니다.

[우소연/경북 포항시 : 이미 출발이 38분이 지연돼서 탑승했고 3시간 10분이 지연돼서 도착했어요.]

부산에서 출발해 수서로 가던 SRT 열차가 대전 조차장역 근처에서 탈선한 건 어제 오후 3시 23분쯤입니다.

사고 열차에는 380명이 타고 있었는데 이 중 11명이 다쳤고, 그중 7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큰 부상은 아닌 걸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여파로 SRT 열차는 물론 KTX 등 상행선 대부분 열차가 길게는 3시간 가까이 지연되면서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열차 연착으로 대중교통 운행이 끝나버린 시간에 도착한 시민들은 새벽녘 귀갓길에도 불편을 겪어야 했습니다.

[김학래/부산 사하구 : 택시가 없잖아요 지금. 부산에서도 (택시를) 한 두 시간 기다렸다가….]

정부와 코레일은 열차 운행이 모두 종료된 어젯밤 11시 이후부터 본격적인 복구 작업을 시작했는데, 이르면 오늘 오전 9시부터는 열차 운행을 정상화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복구 작업이 여의치 않을 경우를 대비해 오늘 기차를 예매했다면 탑승 전에 정시 운행 여부를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