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회원 데려오면 가상화폐 준다"…경찰, 수사 착수

[단독] "회원 데려오면 가상화폐 준다"…경찰, 수사 착수

김지욱 기자

작성 2022.06.30 20:56 수정 2022.06.30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주로 고령층을 상대로 다단계식 영업을 해온 업체를 경찰이 압수수색하고 핵심 관계자들을 출국 금지했습니다.

직접 개발했다는 정수기를 사게 하고 가상화폐 이야기를 꺼내며 회원을 모집했는데, 자세한 내용 김지욱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한 온라인 판매업체 대표인 60대 A 씨의 강연 영상입니다.

자신을 미국에서 성공한 의사 겸 과학자라고 소개합니다.

한 사람당 2명씩 회원을 연쇄적으로 데려오면 최대 2천만 달러, 무려 200억 원대의 돈을 벌 수 있고 직접 만든 가상화폐도 준다고 합니다.

[업체 대표 : 1인당 10불씩 20대까지 208만 명한테 전부 10불씩 올라온다고 생각해보세요.]

그런데 회원이 되려면 130만 원을 주고 물건을 사야 합니다.

A 씨가 개발했다는 육각수 정수기와 절전 효과까지 있다는 공기청정기 등입니다.

[업체 대표 : 전자파가 이렇게 날아가죠? 저는 여기서 끝에 나간 다음에 이 전자파를 다시 사용해요. 근데 그 더 써먹는 기술이 저만 갖고 있잖아요, 들고만 있어도 효과가 있어요.]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사무실에 찾아가 봤습니다.

이 회사는 3층짜리 건물에 입주해있는데요, 이곳에서 물건을 팔고 회원들을 교육합니다.

제가 직접 들어가 보겠습니다.

회원이 아니라고 했더니 자신이 추천하겠다고 합니다.

[누구 추천해준 사람 있어요? (없는데…) 그럼 저한테 갈래요?]

회원 가입서를 내밀더니,

[여기만 해놓으면 학생은 인생이 펴.]

물건을 사라고 권유합니다.

[육각수 물인데, 이런 기계로 돌리면 저게 살아 있는 물이 돼요.]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고령의 부모님이 130만 원을 주고 육각수 정수기를 사 와 당혹스럽다는 글들이 올라왔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달 이 업체가 다단계업체로 등록하지 않고 다단계식 영업을 한다며 수사 의뢰했고, 경찰이 최근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달 초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대표 A 씨 등 관계자 5명을 출국 금지했습니다.

[업체 관계자 : 난 우리 딸 졸업식이야. 고등학교 미국에서. (출금이 걸려서) 가지도 못했어.]

해당 업체 측은 SBS 취재진에게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 별도의 입장을 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기 혐의도 적용할지 검토 중인 경찰은 조만간 A 씨 등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