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착] 폭우에 잠긴 지하철역도 뚫는 K-직장인…극한의 맨발 출근길

[포착] 폭우에 잠긴 지하철역도 뚫는 K-직장인…극한의 맨발 출근길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6.30 1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밤사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출근을 하기 위해 흙탕물을 뚫고 '맨발 투혼'을 벌인 한국 직장인들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입니다.

수원 세류역 침수 현장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수원 세류역 지하통로가 빗물에 잠긴 모습. 시민들이 신발을 벗고 바지를 걷어올린 채 지하통로를 지나고 있습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트위터 캡쳐)

오늘(30일) 오전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1호선 세류역 오늘자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이 확산됐습니다.

사진에는 누런 흙탕물에 잠긴 지하철역 지하통로를 지나가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신발을 벗고 바지를 걷어올린 시민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이날 오전 8시 30분쯤 수원 세류역에는 지하통로에 빗물이 쏟아져 출근길 시민들이 애를 먹어야 했습니다. 또 한때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폭우에도 꿋꿋이 출근하는 한국인들", "이렇게까지 하면서 출근해야 하나", "회사는 이런 날 재택근무 고려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수도권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은 어제 오후부터 밤사이 누적 강수량 130mm 이상, 화성 서신, 용인 처인 등은 240mm 이상을 기록했습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수도권에 많게는 150mm 이상, 그리고 강원에도 최고 100mm의 비가 쏟아지겠고, 충청 북부에도 20~70mm의 비가 더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