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면 소비국 1위, 한국 아니다?…1인당 87개 먹는 '이 나라'

라면 소비국 1위, 한국 아니다?…1인당 87개 먹는 '이 나라'

SBS 뉴스

작성 2022.06.30 17: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우리나라가 1인당 라면 소비량 1위를 9년 만에 다른 나라에 내줬다는 소식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한국 제친 라면 소비국'입니다.

세계라면협회는 지난해 연간 1인당 라면 소비량 1위 국가는 베트남이라고 밝혔습니다.

베트남에서는 일 년에 한 사람이 87개의 라면을 먹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은 지난해 1인당 73개로 2위를 기록했고 네팔이 55개로 뒤를 이었습니다.

우리나라의 1인당 라면 소비량은 지난 2013년부터 2020년까지 8년 동안 1위였는데 지난해 자리를 내줬습니다.

라면

베트남의 라면시장 규모는 2019년 50억 개에서 2020년 70억 개, 2021년 86억 개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업계 관계자는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 중인 베트남에서 소비자들의 구매력이 높아졌고 코로나로 집에서 한 끼를 해결하려는 경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누리꾼들은 "하반기엔 더 열심히 먹으란 말인가? 환영합니다^^", "내가 평균 올리는 데 한몫하는 것 같은데… 2위는 아쉽네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