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트 쉬는 날도 '온라인 배송' 확대…규제 완화 시동

마트 쉬는 날도 '온라인 배송' 확대…규제 완화 시동

정준호 기자

작성 2022.06.30 0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통시장 보호를 위해 현재 대형마트들은 한 달에 두 번 문을 닫고 또 그날은 온라인 배송도 금지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이를 과도한 규제로 보고 온라인 배송은 허용하겠다는 방침인데,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정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장 볼 시간이 넉넉하지 않은 직장인들은 휴일에 마트 문이 닫히는 것이 달갑지 않습니다.

[우민지/서울 강서구 : 대형 마트들 닫혀 있으면 동네 소형 마트를 이용하고는 해요. 물건의 질이 다양하지 않다 보니까 조금 선호를 안 하게 되는 경우들이 있는 것 같아요.]

한 달에 2번 휴무일은 물론 평일 마트 문을 열기 전에도 온라인 배송은 금지돼 있습니다.

소상공인 보호를 이유로 생긴 규제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과도한 규제라 판단했습니다.

공정위는 의무 휴일뿐 아니라 영업시간 전에도 온라인 배송을 허용할 방침입니다.

공정위는 시장 경쟁을 제한하거나 소비자에게 피해를 주는 규제 44개를 골라 관련 부처와 협의를 시작했습니다.

새 정부가 공언해 온 규제 개혁에 시동을 건 셈인데,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습니다.

당장, 마트 의무 휴업일 온라인 배송 허용의 경우 전통시장 상인들의 반발이 예상됩니다.

[박영안/아현시장 상인회장 : 온라인으로 배송을 하게 되면은 안 되죠. 당연히 피해가 있겠죠. 휴무라는 의미가 없잖아. 눈 감고 아웅 하는 거에요.]

공정위는 규제 개혁에 마찰이 생길 경우 신설될 경제규제심판부나 국무조정실 등을 통해 조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