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로에 맥주 2천 병 '와르르'…시민들이 나섰다

도로에 맥주 2천 병 '와르르'…시민들이 나섰다

G1 원석진

작성 2022.06.30 02:05 수정 2022.06.30 04: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시내 도로 한복판에서 화물차에 실려있던 2천 개가 넘는 맥주병이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깨졌습니다. 유리 파편으로 다른 사고도 날 수 있었던 상황인데 정말 멋진 시민들이 나서면서 순식간에 도로가 말끔해졌습니다.

G1방송 원석진 기자입니다.

<기자>

춘천시 퇴계동의 한 사거리.

좌회전을 하던 5톤 트럭에서 파란 박스들이 무더기로 쏟아집니다.

2천 병이 넘는 맥주가 한꺼번에 깨지면서, 도로 한복판이 하얀 거품으로 뒤덮였습니다.

적재함 문을 열어둔 채 트럭을 몬 차주는 망연자실합니다.

트럭 주인이 맥주병을 치우기 시작하자, 지나가던 시민 1명이 맥주 박스를 한쪽에 정리하고, 인근의 편의점 주인은 빗자루까지 들고 나와 청소를 돕습니다.

점심식사를 하러 가던 시민부터 인근 주민까지, 누가 시키지도 않았지만 이렇게 모인 시민 10여 명이 함께 현장을 치웠습니다.

쏟아진 맥주병으로 아수라장이 된 현장은 시민들의 도움으로 30여 분 만에 말끔히 정리됐습니다.

도로 한복판에 널브러진 맥주병으로 2차 사고도 예상됐지만, 합심한 시민의식 덕분에 교통 정체도 없었습니다.

[김학성/춘천시 퇴계동 : 비가 좀 꽤 내렸는데 비 맞으면서도 우산 한 분도 안 쓰시고, 우의 하나도 안 입고 다 작업하시는 걸 보고 거기서 또 한 번 감동을 했죠, 제가.]

현장 정리를 도운 시민들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다시 일상으로 돌아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