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들 슈화 "물 맞고 앞이 안보였다"…얼마나 심한지 봤더니

아이들 슈화 "물 맞고 앞이 안보였다"…얼마나 심한지 봤더니

SBS 뉴스

작성 2022.06.29 0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자)아이들 슈화

(여자)아이들 멤버 슈화가 워터밤 무대에 섰다가 얼굴을 집중 공격하는 물총세례를 받았다.

지난 26일 (여자)아이들은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진행된 '워터밤'에서 무대에 올랐다. 무대에 오른 가수와 관객들이 물총을 쏘는 것을 테마로 하는 이 공연에서 슈화는 눈을 뜨지 못할 정도로 얼굴에 집중적인 물총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연 전 리더 소연은 "다 쏴도 되는데 눈에만 쏘지 말자. 여러분을 보고 싶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지만, 막상 공연이 시작되자 객석에서 가수들의 얼굴을 집중적으로 물을 쏘는 이들이 있었다.

실제로 당시 촬영 영상에서 슈화는 얼굴 부분을 물로 맞은 뒤 눈을 제대로 뜨지 못했다. 손 부채질을 하며 어떻게든 눈을 떠보려고 했지만 어려워지자 물총이 닿지 않는 공간으로 이동해 무대를 이어나갔다.

당시 참석했던 관객들은 "어느정도는 감수를 한다고 해도 객석에서 일부러 가수의 눈이나 입에 물을 맞추려고 하는 사람들이 있었다."면서 "화장을 하고 렌즈나 인조 속눈썹을 착용한 상황에서 눈에 물을 맞으면 무례하고 위험할 수도 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슈화는 워터밤 이후 진행된 네이버 V앱 라이브에서 "워터밤 하고 왔는데 너무 놀랐다"며 "누가 그렇게 얼굴에 물을쏘냐. 물 피하며 눈을 떴는데 한 30초 동안 사람이 안 보였다. 내가 적당히 살살하라고 하지 않았나. 쏜 사람 다 봤다. 길에서 만나지 말자."고 속상함을 표현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