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빵셔틀+휴대폰 유료결제"…남주혁, 소속사는 학폭 부인

"빵셔틀+휴대폰 유료결제"…남주혁, 소속사는 학폭 부인

SBS 뉴스

작성 2022.06.29 08:17 수정 2022.06.29 0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남주혁

배우 남주혁에게 학교폭력과 집단 따돌림을 받았다는 동창생의 주장이 나왔지만 남주혁은 소속사를 통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28일 남주혁과 고등학교 동창이라는 A씨는 "남주혁이 고교 시절 친구들과 나를 폭력과 폭언으로 집단 따돌림 했다."면서 "과거의 상처를 잊고 살았지만 남주혁이 나온 영화를 보고 예전의 상처가 고름처럼 터져 고통스러웠다"고 주장했다.

A씨가 주장하는 학교폭력 피해 사례는 남주혁이 A씨의 스마트폰을 무단으로 가져가서 사용하고 심지어 유료 게임이나 아이템을 결제한 일, 또래와 싸우도록 하는 일명 '스파링'을 시켜 A씨가 원치 않은 싸움에 휘말리게 한 일, 일명 '빵셔틀'을 지속적으로 시킨 일 등이었다.

폭로자는 "남주혁으로부터 당한 학교폭력으로 인해 대인기피증에 시달렸다."면서 "특히 남주혁의 학폭을 주장했던 동창 B씨를 고소한 것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면서 나서게 된 이유를 밝혔다.

남주혁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은 남주혁의 최초 학폭 주장을 실었던 동창생 B씨를 고소했으며, 이번에 나온 A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제보자측 주장에 대해 확인했고, 주장 내용 모두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