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6월 열대야에 강풍…내일까지 중부지방 300mm 비

6월 열대야에 강풍…내일까지 중부지방 300mm 비

정구희 기자

작성 2022.06.29 0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여름도 아닌 6월에 때 이른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고 있는데 최대 300mm의 폭우도 예보돼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첫소식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마치 태풍이 다가온 것처럼 덥고 습한 바람이 한반도로 몰아쳤습니다.

서울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는 아파트 외벽 콘크리트가 비와 바람에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목격자 : 저도 애들 유모차 끌고 가다가 눈앞에서 떨어졌어요, 한 10미터 앞에서….]

서울 송파구 석촌 지하차도 인근 공사장에서는 안전펜스가 무너졌고, 부산진구 범천동에서 강풍에 부러진 가로수가 인근 차량을 덮쳤습니다.

습도까지 높아 6월에 때 이른 열대야까지 찾아왔습니다.

어제(27일) 제주도의 최저기온은 무려 28.9도, 서울은 25.8도를 기록해 6월 관측사상 가장 더운 밤으로 기록됐습니다.

제주나 대구에서는 6월에도 열대야가 종종 발생했지만 서울, 대전, 목포 등에서 6월 열대야가 나타난 건 처음입니다.

바닷물 온도를 나타내는 자료인데 붉은색으로 보이는 곳이 평년보다 뜨거운 지역입니다.

일본 남쪽 해상 수온이 29도로 평년보다 높은 상황인데 이곳에서 만들어진 북태평양고기압이 25도가 넘는 덥고 습한 바람을 한반도로 불어넣고 있습니다.

여기에 우리나라 북쪽으로 저기압이 지나가면서 북태평양 고기압과 기압 차가 급격히 벌어져 바람까지 강했던 겁니다.

더구나 저기압이 장마전선을 강화시키며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내일까지 중부지방에 100~200mm 비가 예상되는데 수도권과 강원도에는 국지적으로 300mm 넘는 폭우 쏟아질 수 있습니다.

전북북서부와 경북북부내륙에도 150mm 넘는 비가 예보됐습니다.

장마 전선은 금요일까지 수도권과 강원도에 영향을 준 뒤 다시 북한 지역으로 올라갈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