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동훈 직할 체제 완성…검찰총장 인선 '미적'

한동훈 직할 체제 완성…검찰총장 인선 '미적'

홍영재 기자

작성 2022.06.28 21:12 수정 2022.06.28 2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총장 자리가 비어있는 가운데, 법무부가 검찰 중간 간부까지 인사를 마무리했습니다. 한동훈 장관의 직할 체제가 사실상 완성됐다는 비판 목소리가 나오는데, 차기 총장 인선은 속도가 나지 않고 있습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주요 검사장 인사에 이어 중간 간부 인사에서도 이른바 윤석열, 한동훈 사단이 요직에 배치됐습니다.

대장동 사건 등 특수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부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보좌했거나 국정농단 특검팀에서 함께 일한 부장검사들이 부임했습니다.

윤 대통령의 총장 시절 대변인인 이창수 검사가 성남지청장으로 옮겨 이재명 의원과 관련한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합니다.

전임 박은정 지청장은 광주지검으로 좌천됐습니다.

총장 공석 상태로 3차례 인사를 통해 사실상 한동훈 법무장관의 직할 체제가 완성된 만큼 조만간 전 정권을 향한 수사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한 장관은 총장 취임까지 두 달 이상 걸리는 상황에서 마냥 인사를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한동훈/법무부 장관 (어제) : 총장 선임 이후에 모든 인사를 뒤로 미루겠다. 그건 일을 제대로 안 하겠다는 얘기나 다름없는 것이고요. 전 그거에 동의하지 않고 빨리 체제를 갖춰서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후임 총장은 사실상 인사권을 행사할 수 없는 허수아비 총장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한상희/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 수사의 책임을 법무부 장관이 지는 게 아니거든요. 검찰청을 법무부의 외청으로 별도로 빼놓은 '정부 조직의 기본 원칙을 지금 훼손하는 것 같다'고 봐야 할 것 같거든요.]

식물총장이 될 것이라는 우려에 총장 후보군을 고르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거나,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의 의견이 아직 조율되지 않았다는 이야기도 나오는 상황.

총장 인선은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김경연, CG : 이종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