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옥주현 "공연장 에어컨 탓에 정말 춥다"…캐스팅 · 갑질 의혹은 '침묵'

옥주현 "공연장 에어컨 탓에 정말 춥다"…캐스팅 · 갑질 의혹은 '침묵'

SBS 뉴스

작성 2022.06.28 13:54 수정 2022.06.28 1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옥주현 "공연장 에어컨 탓에 정말 춥다"…캐스팅 · 갑질 의혹은 침묵
뮤지컬 '마타하리'에 출연 중인 배우 옥주현이 공연에 앞서 철저한 자기 관리를 한다고 밝혔다.

옥주현은 28일 오후 1시부터 진행된 SBS 파워 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인터뷰 코너에 뮤지컬 '마타하리'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는 배우 황바울과 함께 출연해 "오늘 저녁에 공연이 예정되어 있어서 낮 홍보 일정은 잘 안 하지만 3개월 전 약속이라서 이렇게 왔다"고 말했다.

극중 마타하리 역을 맡은 옥주현은 "초연을 좋아했던 분은 이번 버전(삼연)이 완성체라고 할 정도로 좋아하실 거다. 제작자와 연출님이 오랜 시간에 걸쳐 고민해서 만들어낸 작품"이라고 설명하면서 "무희로 출연하는 만큼 춤을 많이 추는데, 항간에는 '대역이냐'는 말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옥주현은 뮤지컬 무대에 오를 때 철저한 식단 관리와 컨디션 조절을 한다고도 강조했다.

옥주현

그는 "공연을 할 때가 내 몸이 가장 잘 관리가 되어 있을 때다. 공연을 할 땐 단백질을 먹고, 또 어떤 시간에는 탄수화물을 먹는다. 식단 관리에서 오류가 났던 시기가 있었지만, 계속 식단을 하고 기록하고 데이터 베이스를 쌓고 결과를 산출해서 최적의 식단을 찾았다. 공연을 할 때는 컨디션이 가장 좋은 120%의 식단을 하고 동료들에게도 많이 알려준다"고 설명했다.

이에 함께 나온 황바울도 "옆에서 많이 도움을 줬다. 그렇게 먹으면 속도 편해진다"고 답했다.

공연 도중 땀을 비 오듯이 흘리는 게 안쓰러웠다는 청취자의 질문에 황바울은 "에어컨이 빵빵해서 공연장이 많이 춥다. 그래서 항의를 하는 관객분들도 있는데 막상 공연을 하면 열이 많이 난다"고 말했다. 이에 옥주현 역시 "공연장이 너무 춥다. 그래서 퀵 체인지(무대 뒤에서 빠르게 옷을 갈아입는 것) 할 때 옷을 목에 감고 달려간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뮤지컬 '마타하리'는 세계적인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작품이다. '와일드혼이 한국 배우들을 세계로 꼽았다'는 질문에 옥주현은 "한국 배우들이 그분이 상상하면서 썼던 넘버(음악)들을 가장 잘 실현해주는 능력이 있고 소화한다고 하더라"라고 답변을 하기도 했다.

옥주현은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관여 및 스태프 상대 갑질 의혹에 휩싸여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하지만 이번 방송에서 옥주현은 이와 관련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라디오 출연을 할 때도 다른 연예인들과 달리, 기다리던 취재진을 피해 내부 지하주차장으로 스튜디오로 향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