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 제출…"입법독주 재시작"

민주당,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 제출…"입법독주 재시작"

권란 기자

작성 2022.06.28 1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야의 국회 원 구성 협상이 한 달 가까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이 단독으로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입법 독주 재시작의 신호탄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권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민주당은 오늘(28일) 오후 국회 의사과에 7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민주당 단독으로 원구성 강행 수순에 돌입한다는 겁니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참석,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필리핀 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위한 특사 파견 등까지 거론하며 대화를 포기했다고 몰아붙였습니다.

[박홍근/민주당 원내대표 : 협상의 상대를 무시한 것도 모자라 아예 대화 자체를 포기한 무책임한 협상 농단입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일방적 본회의 소집은 입법 독주 재시작의 신호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남자를 여자로 바꾸는 거 외에는 민주당이 마음만 먹으면 뭐든지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만큼 절대의석을 갖고 있는 겁니다.]

"현 상황에서는 타결 가능성이 전혀 없다"며 회의적인 모습도 내비쳤습니다.
 
오늘 민주당이 소집요구서를 제출하면, 국회 규정상 사흘 뒤인 다음 달 1일부터 임시국회 회기가 시작돼 본회의를 열 수 있습니다.

본회의가 열리면 출석 의원 중 최다선이 임시 의장을 맡아 새 국회의장을 뽑는 것으로 후반기 국회 원 구성 절차가 시작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