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고은, 뇌 장애 불치병 유기견 입양 미담...보호소 "치료 위해 입양 감사"

김고은, 뇌 장애 불치병 유기견 입양 미담...보호소 "치료 위해 입양 감사"

SBS 뉴스

작성 2022.06.28 1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고은

배우 김고은이 선천적인 뇌기능 장애를 앓고 있는 유기견을 입양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7일 당진의 한 유기견 보호소에서 일하는 개인봉사자는 SNS를 통해 "월이(전 이름 구미)가 입양됐다는 소식을 알린다."면서 "요즘 '유미의 세포들2'가 그렇게 재미있다는데, 월이의 입양자는 바로 김고은 배우"라고 알렸다.

김고은이 입양한 유기견은 인적 드문 곳에서 유기돼 며칠을 굶다가 포획돼 유기견 보호소에서 지냈던 생후 6개월 추정의 믹스종 강아지로 알려졌다. 보호소에 따르면 김고은은 입양 홍보를 올린 다음날, 김고은이 월이에 대한 입양을 결정했다.

이 강아지는 건강 상태 확인 중에 고개가 왼쪽으로 기울어진 채로 제대로 걷지 못하는 장애가 발견됐지만 김고은은 '치료해주고 싶다'며 선뜻 입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고은

보호소 자원봉사자는 "강아지가 벽에 넘어져 뇌진탕에 걸리기도 했고, 알 수 없는 구토와 설사 그리고 입원과 퇴원을 계속하다가 어느순간부터 잘 걷는다고 했다. 하지만 중성화 수술을 하면서 MRI를 찍어보니 기뇌증, 뇌출증이라는 (뇌기능 장애의) 불치병이 확인됐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봉사자는 "수술하기에도 위험한 병이고, 딱히 고칠 수도 없다고 한다. 평생 병을 안고 살아가야 할 월이와 입양자님께 많은 응원과 기도를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글에 김고은은 "잘 키울게요."라고 화답해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