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해 피살 유족 "대통령 기록물 공개 안 하면 文 고발"

서해 피살 유족 "대통령 기록물 공개 안 하면 文 고발"

이한석 기자

작성 2022.06.27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처리 과정의 핵심 인물인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원칙에 어긋남이 없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족 측은 대통령 기록물 공개에 동의하지 않으면, 문재인 전 대통령을 고발하겠다고 압박했습니다.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에 체류중인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한 언론에 보낸 입장문에서 서해 피격 사건 발생 당시 원칙에 어긋남이 없이 최선을 다해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사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해 필요한 협조를 해나갈 거라며 필요하다면 귀국하겠다는 뜻도 내비쳤습니다.

민주당은 서해 피격 사건과 관련한 여권의 대대적인 공세는 정략적인 의도가 있다고 엄호했습니다.

윤건영 의원은 국책연구기관 4곳의 조류 해류 분석 결과 인위적인 노력 없이 북에 갈 수 없다고 본 게 숨진 이 모씨가 월북했다고 판단한 주요한 근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대통령 기록물 공개 여부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한 복잡한 절차 없이 당시 군과 해경의 자료를 공개하면 된다며 현정부를 압박했습니다.

이 씨 유족 측은 오늘(27일) 민주당 지도부를 만나 민주당 서해 TF 1호 과제로 대통령 기록물 공개와 국회 의결을 건의했습니다.

이어 7월 4일까지 기록물 공개를 당론으로 채택하지 않거나 7월 13일까지 국회 의결이 되지 않으면 문재인 전 대통령을 형사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부처나 기관이 대통령실에 접수한 공문을 기록물로 볼 수 없다는게 행정안전부의 유권해석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당시 청와대로부터 받은 공문 공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