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윤 대통령 첫 해외 순방…나토정상회의에서 '3박 5일 다자외교'

[영상] 윤 대통령 첫 해외 순방…나토정상회의에서 '3박 5일 다자외교'

김기태 기자

작성 2022.06.27 16:02 수정 2022.06.27 16: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27일) 오후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스페인 마드리드로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습니다.

오는 29∼30일(현지 시간)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서입니다.

윤 대통령은 3박 5일간 최소 14건의 외교 일정을 소화합니다.

지난달 10일 취임한 윤 대통령의 첫 해외 방문이자, 다자 외교 무대 데뷔전입니다.

우리나라 대통령이 서방의 대표적인 군사동맹 중 하나인 나토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또 역대 한국 대통령들이 모두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지로 미국을 선택했던 것과는 구분되는 행보입니다.

한국은 일본·호주·뉴질랜드와 함께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으로 초청됐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번 순방에서 나토의 반중·반러시아 기조와는 일정 부분 거리를 두는 입장입니다.

대신에 '포괄적 안보' 차원에서 나토 회원국들과 경제·인권·기술 등 분야 '네트워크 확대·심화'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9차례 양자 회담과 함께 ▲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담 ▲ 나토 사무총장 면담 ▲ 스페인 국왕 면담 ▲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 ▲ 스페인 경제인 오찬 간담회 등 총 14건의 외교 일정을 소화하게 됩니다.

핀란드(28일)를 시작으로, 네덜란드·폴란드·덴마크(29일), 체코·영국(30일)과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캐나다 및 루마니아 정상과는 약식 회동이 추진됩니다.

경제안보 의제들을 중심으로 '세일즈 외교'도 나섭니다.

원자력 수출(체코·폴란드·네덜란드), 반도체(네덜란드), 방위산업(폴란드), 재생에너지(덴마크) 등 논의가 대표적입니다.

하이라이트는 29일 오후 2시 30분(한국 시간 오후 9시30분) 열리는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입니다.

한미일 정상회담은 전임 문재인 정부 초기인 2017년 9월 UN 총회를 계기로 열린 뒤 4년 9개월 만에 열리는 겁니다.

윤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날로 심화하는 북한의 군사 위협 등에 맞설 3각 안보 협력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어 오후 3시 개최되는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3분가량의 연설을 통해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할 예정입니다.

관심을 모았던 한일정상회담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특히 당초 예상됐던 한일 정상의 약식 회동(풀어사이드)도 열리지 않습니다.

이번 순방에는 김건희 여사도 동행해 배우자 세션에 참석합니다.

윤 대통령과 부부 동반으로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28일), 스페인 교포 만찬 간담회(29일)에 참석하고, 별도의 배우자 프로그램을 소화합니다.

(기획 : 정윤식 / 영상취재 : 주범 / 편집 : 한만길 / 제작 : D콘텐츠기획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