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어디로 가야 돼요?" 묻자 돌아선 사람, 24년 전 헤어진 친딸이었다

[Pick] "어디로 가야 돼요?" 묻자 돌아선 사람, 24년 전 헤어진 친딸이었다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2.06.27 16: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어디로 가야 돼요?" 묻자 돌아선 사람, 24년 전 헤어진 친딸이었다
"길에서 24년 전 잃어버린 친딸에게 말을 걸게 될 확률은 얼마나 될까요?"

 중국의 한 모녀가 헤어진지 24년 만에 길거리에서 우연히 재회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인사이더, SCMP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카이루슈라는 이름의 78세 중국 여성은 24년 전에 헤어진 딸을 찾았다는 중국 공안의 연락을 받고 이달 초 쓰촨성 랑중시를 찾았습니다.

고대하던 상봉을 하루 앞둔 날, 그는 우연히 길을 잃게 되었고 근처 거리를 청소하던 환경 미화원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그러자 환경 미화원은 대뜸 카이루슈 씨에게 "엄마!"라고 소리쳤습니다. 예상치 못한 대답에 카이루슈 씨는 당황했습니다.

환경 미화원은 자신을 "당신이 찾던 큰 딸, 후준"이라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나 카이루슈 씨는 믿지 않았고 공안에 연락을 취해 확인한 뒤에야 자신이 우연히 말을 건 사람이 24년 전 잃어버린 친딸 후준이라는 사실을 믿게 됐습니다. 

후준 씨는 "일을 하던 도중 한 할머니가 내게 길을 물었다"라고 운을 떼며 "난 단번에 어머니란 것을 알아봤다. 하지만 어머니는 내가 '엄마'라고 부를 때까지도 날 알아보지 못했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이들은 후준 씨가 보석 공장에서 일하기 위해 다른 지방으로 이사한 뒤로 만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후준 씨가 연락처가 적힌 종이를 잃어버리면서 가족과 연락할 수 없었던 데다가, 이후 집주소로 편지를 보냈지만 가족들이 지역 댐 공사로 인해 이사를 가면서 편지가 반송돼 연락이 두절됐기 때문입니다.

후준 씨는 "나는 엄마와 함께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 가능한 한 많은 시간을 엄마와 함께 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믿기 어려운 사연은 지난주 중국 소셜 미디어 내에서 화제가 되면서 "노인이 길을 물어 24년 전 헤어진 딸을 만났다"는 해시태그가 만들어지기도 했습니다.

중국 누리꾼들은 "운명의 끈은 이어져 있다", "너무 믿기지 않는다. 난 이런 내용의 소설도 감히 쓸 수 없을 것"이라며 이들 모녀의 상봉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