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푸틴, NATO·G7 분열 원하지만 그렇게 되지 않을 것"

바이든 "푸틴, NATO·G7 분열 원하지만 그렇게 되지 않을 것"

강민우 기자

작성 2022.06.26 22: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바이든 "푸틴, NATO·G7 분열 원하지만 그렇게 되지 않을 것"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겨냥해 "서방의 분열을 원했겠지만, 그러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각 26일,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개막한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한 회견에서 "우리는 함께 해야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어떻게든 NATO(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와 G7(주요 7개국)이 분열되기를 바랐지만, 우리는 그러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G7 정상회의의 의장이기도 한 숄츠 총리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하면서 "당신이 총리가 돼 한 일들을 칭찬하고 싶다. 특히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유럽이 행동하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고 추켜세웠습니다.

우크라이나 지원 방향에 대한 서방 국가의 공감대 형성도 있었습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G7 정상회의장에서 우크라이나 지원 강화에 뜻을 모았습니다.

영국 존슨 총리 측 대변인은 "두 정상은 우크라이나 전쟁 중 이번이 결정적인 시간이며 전쟁의 흐름을 바꿀 기회라는 데 동의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습니다.

이어, "두 정상은 전쟁과 향후 협상 과정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의 손길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으며, 마크롱 대통령은 존슨 총리가 지속적으로 우크라이나에 군사 협력을 하는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