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기문란' 질타한 윤 대통령…민주당, 경찰 지도부 면담

'국기문란' 질타한 윤 대통령…민주당, 경찰 지도부 면담

최고운 기자

작성 2022.06.24 07:51 수정 2022.06.24 0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경찰의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대해 '중대한 국기문란'이라고 규정하면서 경찰 내부는 술렁였습니다. 민주당은 이 사태를 정부의 경찰 통제 시도라고 규정하면서 경찰 지휘부 면담에 나섰습니다.

최고운 기자입니다.

<기자>

출근길 윤석열 대통령은 경찰 치안감 인사 논란은 전적으로 경찰의 잘못이라고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어이가 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에서 행안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버린 거예요.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고.]

인사권자인 대통령 결재도 나기 전에 경찰이 자체적으로 공지하면서 빚어진 일이라며, 인사 번복은 처음부터 없었고 '경찰 길들이기'도 아니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이거는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그런 과오라고 볼 수 있습니다.]

또 다른 논란이 되고 있는 경찰국 설치 문제 역시 경찰보다 중립성과 독립성이 강하게 요구되는 검사 조직도 법무부에 검찰국을 잘 두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두 차례나 '국기문란'이라고 언급하면서 곧바로 경찰에 대한 후속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경찰 잘못에 어떤 조치를 할지 확인할 만한 내용은 없다면서도, 경찰 쪽에서 먼저 진상 조사가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번 사태를 '정부의 경찰 통제 시도'로 규정하고 경찰 지휘부 면담에 나섰습니다.

[서영교/더불어민주당 의원 : 경찰을 통제하고, 그리고 경찰을 흔들어대고, 경찰 인사권을 쥐고 경찰을 길들이기 하고 있습니다.]

또 윤 대통령의 '국기문란' 언급은 경찰에 덮어씌우기를 하려는 의도가 읽힌다며, 인사가 번복된 2시간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팀을 꾸려 명백히 밝히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