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망한 게 국민 탓…? 빚만 163조 원, 국가 부도 직전이라는 파키스탄의 황당한 경제난 해결책

경제 망한 게 국민 탓…? 빚만 163조 원, 국가 부도 직전이라는 파키스탄의 황당한 경제난 해결책

박원희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2.06.23 1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파키스탄은 지난해 약 7700억 원어치의 차를 수입한 세계 최대 차 수입국입니다.
그런데 최근 파키스탄의 한 장관이 "경제 위기니 차를 조금만 마셔라"라고 발언해 화제가 되었는데요.
경제 위기를 국민 탓으로 돌리는 장관의 발언에 파키스탄 국민들은 단단히 화가 났습니다.
이 밖에도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식료품 수입 금지, 주6일제 근무 등 다소 황당한 조치를 쏟아낸 파키스탄 정부.

세계 경제가 어렵다는 말은 많이 들었는데...
이러다간 정말 나라가 붕괴할 수도 있겠다 싶은 파키스탄의 현재 상황.
자세한 내용을 영상으로 확인해 보세요.

기획 하현종 / 프로듀서 박수정 / 편집 김기연 / 담당 인턴 박효빈 / 구성 박원희

(SBS 스브스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