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 머리채 잡고 내동댕이…CCTV 속 학대만 '210건'

아이 머리채 잡고 내동댕이…CCTV 속 학대만 '210건'

박예린 기자

작성 2022.06.23 20:38 수정 2022.06.24 09: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에 있는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아이들을 학대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그 어린이집의 두 달 치 CCTV를 분석한 결과 학대로 의심되는 것이 200건이 넘었고, 피해 아이들도 8명이나 됐습니다.

먼저, 박예린 기자입니다.

<기자>

줄을 서 있는 아이에게 다가가더니 머리채를 잡고 넘어뜨립니다.

누워 있는 아이를 일으켜 머리를 미는가 하면, 팔을 거세게 잡아끌어 의자에 앉히더니 머리를 밀어 이마가 책상에 부딪힙니다.

경기도 파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지난해 12월 초, 5살 손자의 몸 곳곳에서 상처를 발견한 할머니는 어린이집 원장에게 CCTV 열람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습니다.

[C 군 할머니 : (원장이) 엉덩이 한 대 치고 잠 안 잔다고 발목을 잡아서 한 거는 제가 봤습니다. 그런 (학대) 행동은 안 했으니까 CCTV를 안 보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이후 상처가 또 생겼고, 선생님이 때렸다는 손자 C 군의 말에 어린이집에서 확인한 CCTV 영상은 충격적이었습니다.

[C 군 할머니 : 제가 아무 말을 할 수가 없었어요. 그냥 슬프다는 생각, 우리 (손자)한테 미안하다는 생각에….]

C 군 부모의 신고로 경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보육교사 A 씨가 C 군 외에도 같은 반 아이 7명을 학대한 혐의가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두 달 치 어린이집 CCTV 영상에서 확인된 학대 의심 건수만 210여 차례입니다.

[피해 아이 어머니 : 울분이 터지고 그러니까 이거를 지금 알았던 거 사실 저도 지금 너무 화가 나는데….]

피해 아이들은 트라우마로 심리 치료 등을 받고 있습니다.

[피해 아이 어머니 : 저희 아이가 아직까지도 무서워하는 단어가 선생님, 어린이집 그런 단어를 들으면 아직까지도 거부 반응을….]

A 씨는 왜 이런 행위를 했는지 묻는 SBS 취재진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보육교사 A 씨 : 보도가 왜 나가야 하나요?]

경찰은 교사 A 씨와 원장 B 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김세경, 영상편집 : 윤태호)

▶ "힘든 일 겪을 것" 학대 원장의 회유, 이어진 2차 가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