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굵은 장맛비 내일 아침까지…주말 폭염서 다시 폭우로

굵은 장맛비 내일 아침까지…주말 폭염서 다시 폭우로

서동균 기자

작성 2022.06.23 20:34 수정 2022.06.23 2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장마가 시작되면서 오늘(23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 굵은 빗줄기가 쏟아졌습니다. 강한 비가 내일 오전까지 이어진다고 하니까요 피해 없도록 단단히 대비하셔야겠습니다.

서동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굵은 빗줄기가 세차게 쏟아집니다.

들고 있던 우산을 바짝 당겨 써보지만 옷이 젖는 걸 막지는 못합니다.

우산을 나눠 쓴 사람들은 퍼붓는 빗줄기에 우산을 따로 펴야 했습니다.

[정찬영/광주광역시 서구 : 제가 여행을 왔는데, 비가 오면 옷도 젖고 일정에도 차질이 생겨서 비가 덜 왔으면 좋겠습니다.]

장맛비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작됐습니다.

인천에는 시간당 한때 50mm.

강원에도 시간당 40mm의 매우 강한 비가 집중됐습니다.

경기 북부와 인천에는 이미 100mm 이상의 비가 쏟아졌습니다.

수도권과 충청, 강원 일부 지역에는 호우특보가 내려졌고, 밤사이 호남과 제주 등으로 확대될 전망입니다.

우리나라 북부를 통과하는 저기압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린 건데, 호남과 제주도에 100mm 이상, 그 밖의 중부지방에도 최대 100mm의 비가 예보됐습니다.

기상청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는 오늘 밤까지, 충청과 남부지방은 내일 아침까지 강한 비가 내린 뒤 내일 오전에 대부분 그칠 걸로 내다봤습니다.

정부는 이번 비로 가뭄은 해소되겠지만 많은 비로 토사 유출이나 산사태 우려가 있다며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비가 그친 뒤에는 폭염이 찾아오겠습니다.

주말 동안 충청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30도 이상의 무더운 날씨가 예보됐습니다.

대기 하층에서는 따뜻한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높겠습니다.

이후 북태평양 고기압이 세력을 확장하면서 장마전선을 밀어 올려 다음 주 초에는 중부지방에 다시 한번 장맛비가 쏟아지겠습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이찬수·윤   형·원종찬 G1,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