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배현진 악수 뿌리친 이준석…직후 배현진의 행동

[영상] 배현진 악수 뿌리친 이준석…직후 배현진의 행동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6.23 12:28 수정 2022.06.23 14: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오늘(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또 다시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오늘 오전 9시쯤 이 대표가 최고위 회의실에 모습을 드러내자 먼저 도착해 자리에 앉아있던 자주색 정장 차림의 배 최고위원이 다가가 악수를 청했습니다.

그러나 배 최고위원이 내민 손을 이 대표가 애써 밀어내면서 민망한 모습이 연출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손목까지 잡았지만 이 대표는 이를 뿌리쳤습니다.

배현진 이준석 신경전 (사진=연합뉴스)

배 최고위원이 다른 회의 참석 인사들과 인사한 후 자리로 돌아오며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쳤지만, 이 대표는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배현진 이준석 신경전 (사진=연합뉴스)

이 장면은 국민의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등을 통해 그대로 생중계됐습니다.

최근 두 사람은 당 혁신위 운영 방향과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문제로 비공개 회의에서 잇달아 충돌해왔습니다.

배 최고위원은 지난 13일 비공개 회의에서 이 대표가 띄운 당 혁신위원회에 대해 "자잘한 사조직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직격한 내용이 보도된 바 있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 16일 비공개 최고위에서 안철수 의원이 추천한 최고위원 인선안에 대한 이 대표의 반대를 두고 "졸렬해 보인다"(배 최고위원), "지도부 구성을 바꾸는 중요한 문제"(이 대표)라며 대립한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두 사람의 충돌은 지난 20일 공개 회의에서 비공개 회의 내용 유출 책임을 놓고 공개적으로 언쟁을 벌이면서 고조됐습니다.

당시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 의장 직권으로 오늘부터 비공개 회의에서 현안 논의는 하지 않겠다"며 비공개 회의 내용 유출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고, 배 최고위원은 "현안 논의를 하지 않는 게 아니라 비공개 회의를 철저히 단속해 당내에서 필요한 내부 얘기는 건강하게 이어가야 한다"고 반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