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평일 1만 1천 원' 요금 받는 연천 PC방…누리꾼들 갑론을박

[Pick] '평일 1만 1천 원' 요금 받는 연천 PC방…누리꾼들 갑론을박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2.06.23 11:40 수정 2022.06.23 14: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평일 1만 1천 원 요금 받는 연천 PC방…누리꾼들 갑론을박
경기도 연천의 한 PC방 이용 가격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연천 PC방 근황'이라는 제보자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이 게시됐습니다.

게시된 사진 속에는 연천 지역 한 PC방 요금제 안내문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안내문에 따르면 해당 PC방은 평일 1만 1,000원으로 식사 1끼와 컴퓨터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고, 주말에는 2만 1,000원으로 식사 1끼와 컴퓨터 사용, 3만 1,000원으로 식사 2끼와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제보자는 "사진에 있는 요금제가 아니면 받지 않는다"며 해당 PC방에서 식사 제공 없이 컴퓨터만 이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평일 외출 나와 2시간 정도밖에 이용하지 못하는데 1만 1,000원 고정 요금제가 상식적으로 말이 되느냐"며 해당 PC방의 가격 정책을 비판하면서 "심지어 계좌 이체밖에 받지 않는다. 군인들한테 이렇게까지 돈을 뜯어먹고 싶을까. 정말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토로했습니다.

다른 지역 PC방의 경우 일반적으로 1시간에 1,000~1,500원 가격으로 이용 가능하며 구매한 이용 시간을 다 사용하지 못하면 남은 이용 시간을 나중에 재사용할 수 있도록 합니다.

해당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상반된 의견을 주고받았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군인들이 돈이 얼마나 있다고 그걸 빼먹으려고 하나", "군인 우대까지도 필요 없으니 일반인과 동등하게 가격을 책정하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연천 지역 특성상 저렇게 안 하면 가게 운영이 어렵다", "군인들 외출 시간 생각하면 PC방 업주가 꼭 군인들을 상대로 돈을 받으려고 가격을 책정한 건 아닌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