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개] 우리나라에 이런 교도소는 처음이라고요?

[공개] 우리나라에 이런 교도소는 처음이라고요?

군, 새 국군교도소 공개…국내 최초 '홀형 교도소' · AI로 감시한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6.23 11:49 수정 2022.06.24 08: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새 국군교도소의 내부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오늘(23일) 준공식을 앞둔 군은 앞서 지난 20일 언론을 대상으로 경기 이천시에 위치한 신축 국군교도소에 대한 사전 브리핑을 진행했습니다.

새 국군교도소는 그동안 국내 교도소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홀형(hall type 또는 dayroom type)' 구조로 지어졌습니다.

국방부가 23일 경기 이천시 국군교도소에서 신축 수용동 준공식을 앞두고 수용동의 내외부를 공개했다. 사진은 국내 최초로 홀형 구조를 적용한 국군교도소 내부 모습.
창을 통해 자연채광을 내부로 들이는 홀형 구조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홀형 구조는 다목적 공간인 홀을 중심에 두고 그 둘레에 수용실을 배치하는 형태로 높은 천정고를 가지고 천장이나 고측창을 통해 자연채광을 내부로 들일 수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동안 국내 대중에게 익숙한 교도소의 모습은 어둑어둑한 긴 복도를 두고 양편 또는 한편으로 수용실이 죽 늘어선 '전주형(telephone pole type)'입니다.

홀형 교도소는 북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일반화됐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이번에 처음 적용됐습니다.

전주형 구조보다 인권 친화적이고 교정 교화에도 효과적으로 알려진 홀형 구조는 관리 면에서도 더 효율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주형은 교정인력이 한쪽 끝에서 다른 끝으로 이동하면서 각 수용실을 살피기 때문에 근무자의 위치 노출과 감시 공백이 생기고 인력도 많이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홀형은 교정인력의 근무 공간을 출입구 쪽에 배치하여 내부 복층 구조를 한눈에 다 볼 수 있도록 계호 및 감시에도 유리한 형태입니다.

내부 수용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교정 인력 근무 공간.

이번 신축 국군교도소는 2만 7,314㎡ 면적 부지에 연면적 5,256㎡ 규모의 지상 1층 2동, 지상 2층 1동 규모로 지어졌습니다.

수용동에는 수용자의 극단적인 선택을 막기 위한 호흡 감지 센서와 인공지능(AI) 감시 등 최첨단 감시 기술과 보안시스템을 민간 교도소보다 앞서 적용됐습니다. 또 독거실 비율을 76%로 높였습니다.

국군교도소 독거실 내부 모습.

전창영 국방부조사본부장은 "설계 단계부터 국내 최고 교정 전문가의 조언을 반영, 견고한 보안과 쾌적한 환경 조성에 애썼다"며 "홀형 등 차세대 수용동과 첨단 보안시스템은 앞으로 민간 교정시설에도 표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국방부조사본부 제공, 연합뉴스)

▶ [공개] 37년 만의 새 국군교도소 내부는 어떻게 생겼을까
 
※ 국군교도소는 지난 1949년 3월 1일 육군형무소로 창설. 서울 영등포, 대구, 부산, 성남 등을 거쳐 1985년 경기 이천시로 이동해 자리를 잡았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