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원/달러 환율, 13년 만에 장중 한때 1,300원 넘어섰다

원/달러 환율, 13년 만에 장중 한때 1,300원 넘어섰다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6.23 09:13 수정 2022.06.23 09: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원/달러 환율, 13년 만에 장중 한때 1,300원 넘어섰다
오늘(23일) 원/달러 환율이 약 13년 만에 처음으로 1,300원을 넘어섰습니다.

오늘 오전 9시 19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어제보다 3.1원 오른 1,300.4원에 거래됐습니다.

환율은 전장보다 1.7원 오른 1,299.0원에 출발한 지 약 10분 뒤에 1,300원을 돌파했습니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1,300원을 넘어선 것은 2009년 7월 14일(고가 기준 1,303.0원) 이후 12년 11개월여 만에 처음입니다.

이후 1,300.8원까지 오르며 어제(장중 기준 1,297.9원)에 이어 이틀 연속 장중 연고점을 경신했습니다.

간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상원 청문회에서 경기 침체 가능성을 인정하면서 안전 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졌습니다.

파월 의장은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해 "앞으로 몇 달간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2%로 돌아가는 강력한 증거를 찾을 것"이라면서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한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뉴욕증시에서는 3대 지수가 모두 소폭 하락한 채 마감했습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55.72원입니다.

어제 오후 3시 30분 기준가(951.06원)에서 4.66원 올랐습니다.

많이 본 뉴스